15. 모로코 페스

보통 말하는 페스의 옛도시는 Fes-elBALI 인데 신시가지와 옛 도시 사이엔 구시가에 해당되는 Fes-elJDID가 있다. Fes-elBALI는 널리 알려진 바와 같이 미로와 같이 연결된 거주지이자 상업지구이며 Fes-elJDID는 왕궁을 끼고 형성된 성내도시이자 큰 시장이 있는 곳이다. 그러니까 페스는 신시가지를 제외하고는 거의 다 상업지구라고 해도 될 만큼 시장이 많은 격이다. 숙소가 있는 Fes-elJDID에서는 오후가 되니 어디에서 몰려들었는지 엄청난 사람들이 시장에 몰려들어 제대로 앞으로 나갈 수 없을 정도다. 그만큼 뭔가 활발하게 거래된다는 뜻이겠지. 구시가지 Fes-elBALI는 어쩐지 투어리스트를 위한 쇼핑센터 같은 분위기였다.

아침에 숙소에서 나와 시장을 거닐어 보니 상당히 이국적인 분위기가 느껴져 온다. 아프리카와 아랍풍이 섞여진 흥겨운 리듬의 음악이 거리에 넘쳐나고, 사람과 차들이 마구 섞여 어지럽게 길을 지나는 모습에 마치 스타워즈의 스승 요다가 입었던 것 같은 뾰족 모자가 달린 짙은 색 망또를 두르고 다니는 사람들이 여기저기 보이고 있다. 론리플래닛의 페스 지역 소개에 보면 Tuareg 족에 대해서도 나오는데  이들은 스타워즈에 나오는 사막의 전사들과 꼭 같은 복장이다. 아마도 조지루카스는 북아프리카 여러 민족들의 복장을 스타워즈의 코스튬 기본으로 삼았던 것 같다. 이런 복장을 하나 사서 한국으로 돌아가면 그 자체로 코스튬 플레이가 아닐지.

아침에 요시츠씨네랑은 일단 따로 움직이기로 하고 페스 구시가지를 향해 출발했는데 처음부터 위치감을 못잡아 이상한 마을로 갈 뻔 한 것을 길 가던 분에게 길을 물어 제대로 방향을 잡을 수 있었다.  도로에 길 이름이 잘 표시되어 있을 때는 론리플래닛 지도가 쓸 만하지만 이곳은 길 이름이 잘 표시되어 있긴 해도 "아랍어"다. 론리플래닛의 지도가 무용지물이 되는 순간. 요시츠 씨는 일본에서 나온 모로코 가이드북을 가지고 계셨는데 내가 가진 론리플래닛이 처량해 질 정도로 꼼꼼해서 많이 부러웠다.

물어물어 페스 구시가지에 진입했지만 론리에 나온 박물관, 대학, 모스크등등을 하나도 찾을 수 없었다. 그저 엄청나게 펼쳐진 시장 가판이 가득한 복잡한 미로를 헤매다가 지치기도 하고 덥기도 해서 도로 나온 것이 다다. 시가지가 생각과는 달리 비탈진 언덕에 형성되어 있어 무작정 내려가기도 좀 그렇고 해서 사이사이길을 감돌다 보니 아까 왔었던 길이 나오고 하는 일의 반복인데 호객하시는 분들이 너무 많아서 일일이 응대하기도 힘들 정도다. 대부분 곤니찌와 라고 말을 걸어오는 걸로 봐서 이곳에 오는 아시아인들의 대다수가 일본인인 것 같다. 한 가지 이상한 건 우리가 한국인이라고 하면 대뜸 '천천히' 라고 말을 해 주는 사람이 몇 있는데 왜일까? 그 사람이 배운 최초의 한국어가 천천히~ 라니.

천년의 고도라는 페스. 하지만 사전 지식이 없이 찾아간 얼치기 여행자에겐 복잡한 골목만이 기억되는 곳. 그에 대해서 아는 만큼 보인다는 옛말이 하나도 틀린 것이 없다.


페스Fes (모로코)

  1. 시내 이동하기
    기차나 버스는 모두 페스의 신시가지 Ville Nouvelle 에 선다.  주요 관광지는 이곳에서 걸어서 20-30분 안의 거리에 있으므로 딱히 시내버스를 타야 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만일 짐이 많아 페스의 구시가지까지 차를 타야 한다면 역 아에 대기하고 있는 빨간색 쁘띠택시를 이용하면 된다. (보통 10dh이하) 시내버스도 봤는데 어떻게 타야하는지는 알지 못했다.
  2. 도착 후 숙소 정하기
    탕헤르에서 페스로 오는 열차가 10시30분에야 신시가지에 내렸기 때문에 신시가지에 있는 Royal Hotel에 묵었다. 별로 깨끗하지 않고 화장실 딸린 방이 150dh으로 결코 싸지는 않지만 모로코 물가가 이러니 어쩔 수 없다.
    다음날엔 Fes-elJDID의 Hotel AGADIR 에 묵었는데 이곳은 100dh에 화장실 딸린 방을 제공했으며 (화장실 없는 쪽방은 70dh/더블) 옥상에서 빨래도 할 수 있고 시장 한 복판이기 때문에 먹을 것 구하기도 편했다. 위치는 역에서 왕궁으로 오는 길을 따라 오다가 왕궁 정문(입장할 수 없다) 옆으로 난 시장 진입 정문을 따라 직진으로만 걸어가서 시장이 끝나는 지점에 위치. 바로 옆에 페스의 구시가로 향하는 큰 시장 통로가 있어서 접근성이 좋은 편이다. 쥔장이 프랑스계이며 영어도 무척 잘하고 친절했다.
  3. 먹고 살기
    유럽과 달리 아랍권인 이곳은 시장에 여러가지 먹을 거리가 그득하다. 특히 빵과 과자  종류가 다양해서 군것질 하기에는 그만. 츄러스같은 맛을 내는 도너스가 한봉지에 1dh, 각종 제과류는 하나에 0.7-1dh인데 처음 여행자가 가서 물으면 분명 비싼 값을 부르므로 가게에서 사람들이 모여서 살 때 같이 끼어 사면 제값으로 살 수 있다. 1dh(120원)이 우리 물가 개념으로는 대략 500원 정도 하는 것 같다.
    생수는 1.5L에 5dh, 빵에 양고기 쉬쉬케밥을 넣어 주는 샌드위치가 20dh정도. (이거, 비싸네). 구시가지인 Fes-elBALI의 시작 거리인 Bab Bou Jould의 레스토랑 같은 경우 메인 요리 한 접시에 30-40dh인데 거의 여행자들을 위한 곳 같은 분위기다. 슈퍼마켓은 없으며 작은 구멍가게들만 있고 술은 일반적으로 구할 수 없다.